콘텐츠바로가기

'효리네 민박' 오지 말라는 이상순

입력 2017-07-20 15:36:55 | 수정 2017-07-20 15:36: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상순·이효리 부부. 효리네민박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이상순·이효리 부부. 효리네민박 캡처


가수 이상순이 아내 이효리와 함께 출연한 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을 보고 집으로 찾아오는 관광객들 때문에 일상 생활에 지장을 받고 있다며 방문 자제를 요청했다.

19일 이상순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 계정에 "우리 부부를 좋아하고 아낀다면 더 이상 찾아오지 말아주길 바란다"는 글을 게재했다.

'효리네 민박'이 방송된 이후 제주도 소재의 집이 관광명소가 된 탓에 정상적인 생활이 힘들다는 것이다. 이상순은 "모르는 사람들이 매일 대문 앞에서 사진을 찍고 담장 너머로 지켜본다"며 "초인종을 눌러보거나 차 안을 들여다 보는 사람들도 있다"고 말했다.


이상순은 "우리가 방송 출연을 결정한 만큼 이 같은 일들을 감수하고 있었다"면서도 "하지만 너무 많은 분들이 찾아오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상순 부부가 살고 있는 집은 그동안 이효리의 블로그 등을 통해 일부 팬들에게 알려졌던 명소다. 최근엔 '효리네 민박' 방송 이후 대중적인 관심을 받으며 방문객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순은 "더 이상 이곳에선 방송 촬영을 하지 않는다"면서 "우리 부부와 반려동물들이 쉬어야 하는 공간"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