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기동 사장 채용 비리 의혹 밝힌다…검찰, 가스안전공사 압수수색

입력 2017-07-20 17:42:02 | 수정 2017-07-20 17:47:37
글자축소 글자확대
검찰 가스안전공사 압수수색,
 박기동 사장 /사진=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검찰 가스안전공사 압수수색, 박기동 사장 /사진=홈페이지


검찰이 20일 가스안전공사를 압수수색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기업인 가스안전공사의 채용 비리와 관련한 정황을 확보, 수사하기 위함이다.

이날 정부와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검찰은 박기동 가스안전공사 사장의 채용 관련 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의 이날 압수수색은 감사원이 최근 박기동 사장이 직원 공개채용 과정에서 최종 면접자 순위를 조작했다는 사실을 파악해 수사를 의뢰한 데 따른 것이다.

검찰은 채용 최종 결정권자인 박기동 사장이 채용에 부당하게 개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금품이 오갔거나 청탁이 있었는지도 집중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가스안전공사 뿐만 아니라 검찰은 박기동 사장 관사와 자택,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 수색도 실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번주 내 확보한 자료를 검토한 뒤 다음주 박기동 사장과 채용 담당자 등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