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故 린킨파크 체스터 베닝턴은 누구? 태극기 퍼포먼스 펼친 친韓 밴드

입력 2017-07-21 08:47:27 | 수정 2017-07-21 09:06:16
글자축소 글자확대
린킨파크 체스터 베닝턴 사망 /사진=린킨파크 공식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린킨파크 체스터 베닝턴 사망 /사진=린킨파크 공식 인스타그램


세계적인 록 밴드 '린킨파크(Linkin Park)'의 보컬 체스터 베닝턴(41)이 자택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미국 로스엔젤레스 카운티 검시소는 20일 (현지시간) 린킨파크의 체스터 베닝턴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사법 당국은 이날 오전 9시(미 서부시각) 신고 전화를 받고 사망을 사망했으며 이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체스터 베닝턴이 소속된 린킨파크는 1996년 결성돼 2000년 '하이브리드 씨어리(Hybrid Theory)'를 발표, 'In the End' 등을 히트시키며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이들은 3년간의 공백 끝에 정규 6집 '더 헌팅 파티(THE HUNTING PARTY)'를 발매하고 최근까지도 투어를 하는 등 활동을 하고 있었던지라 팬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 밴드에는 한국계 미국인 조셉 한이 멤버로 활약, 2011년 서울 올림픽 공연 당시 태극기 퍼포먼스를 펼쳐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워너 브라더스 레코드 측은 성명서에서 “체스터 베닝턴은 특별한 재능과 카리스마를 가진 작가, 거대한 마음과 배려의 영혼을 가진 이였다”며 “워너 브라더스 레코드는 전세계 팬을 대표해, 영원히 체스터 베닝턴을 사랑하고 그리워할 것을 전한다”고 애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