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재중 "2년의 공백, 잊혀질까 겁 났다"

입력 2017-07-21 09:10:11 | 수정 2017-07-21 09:10: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앳스타일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앳스타일


배우 김재중이 전역 후 컴백 소감을 전했다.

김재중은 최근 앳스타일(@star1) 8월호를 통해 공개되는 화보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KBS2 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로 컴백 소식을 전한 김재중은 "(입대 후) 잊혀질까 하는 고민, 그게 제일 컸다"며 "그래서 더욱 더 일을 계속 하고 싶었다"고 답했다.

이어 "군대는 의무다. 하지만 공백기가 겁이 나는 건 어쩔 수 없었다"며 솔직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재중은 데뷔 14년 차다. 그는 "실감이 안 난다"며 "십 몇 년 전 기억이 가물가물할 때도 있다. 그래서 매번 신선하고 아직도 신기하다"고 지난 날을 회상했다.

그는 현재 준비중인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에 대해 "웃으면서 시원하게 볼 수 있는 젊고 화사한 느낌의 드라마니 기대해달라"고 인사를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