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도끼·헤이즈 등 韓 대표 뮤지션 출동…'하트비트 페스티벌' 내일(22일) 개막

입력 2017-07-21 14:01:00 | 수정 2017-07-21 14:40:1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무더위와 폭염을 날려줄 '2017 하트비트 페스티벌'이 내일(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난지한강공원에서 개최된다.

'하트비트 페스티벌'은 호러 코스튬과 공포 체험 이벤트, 일렉트로닉 댄스 음악(EDM)과 힙합을 동시에 즐기는 젊음의 축제다.

약 1.5km 길이로 구성된 호러 테마파크에는 다양한 좀비가 튀어나오는 '좀비존', 어두워지면 귀신들이 출몰하는 '귀신존', 그리고 그 사이 잠시 쉬어가는 '세이프티존'이 있어 미션을 수행과 함께 더욱 생생한 공포를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아름다운 한강변을 따라 구성된 공포영화 테마존, 호러 댄스 공연 등 다양한 이벤트도 준비돼 있다.

입장은 오후 3시부터 가능하며, 입장과 동시에 호러 특수분장, 푸드트럭 등을 이용할 수 있다. 공연은 오후 6시부터 시작된다.

사진 = 디스타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디스타 제공


EDM과 힙합 콜라보 공연에는 도끼, 헤이즈, 오션검, Reddy, DJ 라나, 쿤타&루드페이퍼, 행오버(HANG5VA), DJ 크림 등 대한민국 대표 뮤지션들이 총출동해 한강을 거대한 클럽으로 바꿀 예정이다.

행사가 끝난 뒤에는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클럽 디스타(D.star)에서 애프터파티로 뜨거운 열기를 이어간다.

참가자들은 클럽 입장은 물론 음료 1잔까지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다. 애프터파티는 행사 당일인 7월 22일과 그 다음주 27~29일까지 열린다.

'하트비트 페스티벌' 티켓은 현재 G마켓, 옥션, 네이버 등 사이트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행사 당일 현장 구매도 가능하다. 부모가 동반하는 12세 이하 어린이는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행사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하트비트 페스티벌' 홈페이지공식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한예진 기자입니다.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