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내년 최저임금 7530원 '적정하다' 의견 55%<갤럽>

입력 2017-07-21 11:14:47 | 수정 2017-07-21 11:14:47
글자축소 글자확대
내년 최저임금을 시간당 7530원으로 인상하기로 한 최저임금위원회의 결정에 대해 국민의 절반 이상이 '적정하다'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은 지난 18∼20일 전국 성인 1012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95% 신뢰 수준,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이 같이 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내년 최저임금이 '적정하다'는 답변은 55%, '높다'는 의견은 23%, '낮다'는 의견은 16%였다.


별도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관해 부정 평가한 응답자 중 가장 많은 12%가 그 이유로 '최저임금 인상'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반대로 긍정 평가 응답자 중 2%가 '최저임금 인상'을 긍정 평가 이유로 들기도 했다.

이번 최저임금 결정이 한국 경제에 '긍정적 영향'을 준다는 답변은 45%, '부정적 영향'을 준다는 답변은 28%로 각각 나타났다. '영향이 없을 것'은 17%였다.

이념 성향별로 진보층 63%가 긍정적, 보수층 45%가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각각 답변해 대조됐다. 중도층은 46%가 긍정적, 30%가 부정적 영향을 예상했다.

이밖에 영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정부 지원에 관해서는 60%가 '찬성', 32%가 '반대' 입장을 보였다.

더 자세한 내용은 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