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풍문쇼' 설리, SNS 논란에도 대응하지 않는 이유가…

입력 2017-07-21 14:41:26 | 수정 2017-07-21 14:41:26
글자축소 글자확대
설리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설리 /한경DB


배우 설리가 계속되는 논란에도 SNS를 계속하는 이유는 뭘까.

지난 17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스타들의 SNS'라는 주제로 풍문과 진실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SNS 악동'으로 불리는 설리의 SNS 활동에 대해 곽정은은 "(설리는) 조금 외설스러워 보일수도 있는 영상 등 다양한 것들을 올린다"며 "설리는 논란이 될 것이라는 걸 알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기를 표현하는 방법이었기 때문에 논란이 있었도 굳이 대응할 필요를 못 느끼고 즐기고 있는게 아닌가 싶다"고 설명했다.

한편 설리는 노브라, 유적지 제한구역 출입, 장어 영상 등 SNS 활동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설리는 한 공식석상에서 "SNS에 관해서는 저의 개인적인 문제다 보니까 지금 얘기하는 건 좀 그런 거 같다"고 밝힌 바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