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간] 전국 유명약수 효능 정리한 책-‘한국의 약수 샘물’

입력 2017-07-21 14:30:01 | 수정 2017-07-21 14:30:01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내 정수기 전문업체가 전국 유명약수터 30여 곳을 직접 찾아 물 성분을 과학적으로 분석한 결과를 담은 책을 발간했다. 제목은 ‘한국의 약수 샘물’이다.(도서출판 진행워터)'을 국내 처음으로 발간했다.

이덕수 진행연구소 소장(가천대 명예교수)과 함께 도서출판 진행워터웨이 심학섭 대표가 지난
기사 이미지 보기
1년여에 걸쳐 장수촌 물로 유명한 대한민국 제 1장수촌 ‘당몰샘’과 충남 부여 고란약수, 강원 평창 방아다리약수, 경북 청송 달기약수 등 전국 30여 곳 유명약수의 미네랄 농도를 비교 분석, 약수의 효능을 정리한 내용이다.

실제로 당몰샘은 다른 약수에 비해 미네랄 함량이 많았다. 알카리성 물로 불소가 적당히 들어 있고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게르마늄이 들어 있어 지리산이라는 거대한 정화장치가 빚어낸 신령스런 물임을 확인했다.

이 책에서는 '금수강산인 우리나라의 물이 왜 좋을까?', '천연샘물이 솟아나는 물, 왜 약수라 했는가?', ''약수터를 찾아 병을 낫고, 장수한 까닭은?', '국내최초로 밝혀낸 물의 에너지량?' 등의 물음을 통해 구전으로 내려오던 약수의 유래와 효능을 과학적으로 정리했다는 평이다.

심학섭 진행워터웨이 대표는 “우리나라는 좋은 물이 전국 곳곳에 산재해 있지만 물에 대한 과학화가 부족했던 게 현실”이라며 “이 책을 시작으로 물에 대한 과학적인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제공, 약수 과학화의 길잡이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덕수 연구소장은 “물 속의 미네랄과 희귀원소 등이 우리 몸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면서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인류질병의 80%가 물과 관련 있다고 밝히고 세계 장수 물, 약수 물을 통해 장수하거나 물로 병을 치료했다는 말이 나오는 바로 그 이유"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