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글' 김병만, 척추뼈 골절…직접 밝힌 '달인 트라우마' 눈길

입력 2017-07-21 16:57:52 | 수정 2017-07-21 16:57: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글 김병만 부상
정글 김병만 부상기사 이미지 보기

정글 김병만 부상


개그맨 김병만이 척추뼈가 골절되는 부상을 당했다.

21일 소속사 SM C&C에 따르면 김병만은 국내 스카이 다이빙 국가대표 세계대회준비를 위해 팀 훈련을 받던 중 척추뼈 골절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병만은 당분간 치료 및 회복에 전념한다고 밝혔다.

워낙 다재다능해 '달인'이라 불리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던 그의 부상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그가 지난해 SBS '주먹쥐고 소림사'에서 털어놓은 부담이 눈길을 끌고 있다.

당시 그는 "달인 트라우마가 있다. 달인이라는 코너를 하면서 여러 가지 도전을 성공하는 모습을 많이 보여줬다"라며 "그 뒤로 수많은 이야기를 들었다. 놀러 가서 젓가락을 들면 '젓가락의 달인', 축구공을 들면 '축구공의 달인'이라고 하더라"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또한 "항상 그런 말을 들으니 나도 모르게 '아 조금 더 잘해야지. 그런 기대에 어긋나지 말아야지'라는 생각을 한다"라며 "그러다 보니 정신적으로 부담감이 생기더라"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