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당 5행시 당선작 발표 "쓴소리 다수 … 건전한 비판, 심사에 적극 반영했다"

입력 2017-07-21 17:43:46 | 수정 2017-07-21 17:43:46
글자축소 글자확대
자 : 자기 밥그릇을
유 : 유난히 챙기니
한 : 한번도
국 : 국민편인 적이 없음이
당 : 당연하지 않은가?


자유한국당은 21일 온라인에서 진행한 '자유한국당 5행시 짓기' 당선작을 발표했다.

박성중 홍보본부장은 국회 브리핑에서 "5행시 공모전 참여 댓글 수는 2만2천558건이었다"면서 "응원의 글도 있었지만 80% 이상이 뼈아픈 질책과 쓴소리였다"고 설명했다.

실제 한국당이 공개한 최우수작 5편 대부분도 쓴소리가 주를 이뤘다.

자유한국당 5행시 당선작 발표기사 이미지 보기

자유한국당 5행시 당선작 발표



자유한국당 5행시 당선작 발표기사 이미지 보기

자유한국당 5행시 당선작 발표



자유한국당 5행시 당선작 발표기사 이미지 보기

자유한국당 5행시 당선작 발표



자유한국당 5행시 당선작 발표기사 이미지 보기

자유한국당 5행시 당선작 발표



자유한국당 5행시 당선작 발표기사 이미지 보기

자유한국당 5행시 당선작 발표




"자랑스럽다고 생각하고 계시진 않겠죠/ 유치한 변명따윈 더더욱 하지 마시구요…", "자유한국당의 자만과 분열 그리고 반목으로/ 유권자들은 자유한국당에게 등을 돌렸습니다…" 등 5편의 당선작 대부분에 탄핵정국 이후 보수 정당을 향한 비판적 여론이 고스란히 반영됐다.

박 본부장은 "질책과 비난도 소중한 국민의 목소리임을 알기에, 건전하고 비판의 쓴소리는 당선작 선정 심사에도 적극 반영했다"면서 "열린 정당으로서 국민의 목소리를 가감없이 듣는 소통에 더욱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민들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자유당 시절의 독선 정치, 유신 시절의 독재 정치, 한나라당 시절의 독기 정치, 국민은 고달픈 정치, 당장 끝내야 한다"는 5행시로 가세해 한국당 이벤트에 찬물을 끼얹기도 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