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낮 최고 37도 폭염 계속…자외선 지수 '나쁨'

입력 2017-07-21 07:22:21 | 수정 2017-07-21 07:25:08
글자축소 글자확대
21일 날씨는 전날에 이어 무더위가 계속되겠다. 서울 명동에서 쇼핑객들이 미니 선풍기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21일 날씨는 전날에 이어 무더위가 계속되겠다. 서울 명동에서 쇼핑객들이 미니 선풍기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한경DB.


21일 날씨는 전날과 비슷하게 무더위가 전국에서 이어지겠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31∼37도까지 치솟아 평년 최고기온인 27.3∼31.4도를 크게 넘어설 전망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33도, 인천 32도, 강릉 36도, 대전 34도, 광주 35도, 대구 37도, 부산 31도 등의 최고기온이 예상된다.

이날 대기 불안정으로 강원 영서는 아침까지, 오후에는 내륙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북한에 자리 잡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는 밤부터 흐리고 비가 올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5∼40㎜다.

오는 22일에는 경기도·강원도 전체와 서울이, 오는 23일에는 중부지방과 경북까지 장마전선의 영향이 미치겠다.

이날 오존 농도는 전국에서 '보통'수준으로 예보됐다.

자외선 지수는 오후부터 중부지방에서 '나쁨', 남부 지방에서 '매우 나쁨' 수준을 나타낼 전망이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 앞바다 0.5m, 동해 앞바다 0.5∼1m로 일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