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국 찜통더위 속 빗방울…서울·경기·강원에 오후에 비

입력 2017-07-22 09:15:58 | 수정 2017-07-22 09:15:58
글자축소 글자확대
22일 오후 서울 경기 강원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겠다. (자료 = 기상청)기사 이미지 보기

22일 오후 서울 경기 강원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겠다. (자료 = 기상청)


중복(中伏)을 맞은 22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졌다. 찜통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일부 지역에선 호우도 예상된다.

기상청은 북한에 위치한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서울·경기·강원 지역은 하늘이 흐리다가 비가 오겠다고 예보했다. 전국 대부분은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에 들어 대기불안정으로 내륙을 중심으로 오후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경기 북동부와 강원에 30~80㎜(많은 곳 강원 120㎜ 이상), 전라·서해5도·울릉도·독도는 5~40㎜ 정도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일 오후 11시를 기해 제주도, 전라남도, 경기도, 전라북도 일부에 발효 중인 폭염경보는 폭염주의보로 바뀌었다.

하지만 제주도의 추자도와 전라남도 목포, 전라북도 장수 등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됐다. 남부지방을 중심으로는 가마솥 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또 이날 오후부터 강원북부산지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지면서 많은 비가 오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4~28도, 낮 최고기온은 26~35도 정도로 전일과 비슷하다. 하지만 전국적으로 열대야가 나타날 전망이다. 열대야는 밤 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현상을 뜻한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6도, 춘천 26도, 대전 26도, 대구 28도, 광주 26도, 전주 26도, 부산 27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2도, 춘천 30도, 대전 33도, 대구 35도, 광주 35도, 전주 35도, 부산 31도 등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