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배출가스 조작의혹 벤츠…"환경부, 수시검사 벌인다"

입력 2017-07-22 11:07:08 | 수정 2017-07-22 11:07: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울 강남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전시장. (사진=한경닷컴)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 강남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전시장. (사진=한경닷컴)


독일 벤츠가 한국에도 배출가스 조작의혹 관련해 무상 서비스를 조치하겠다고 22일 밝혔다.

환경부가 메스세데스-벤츠코리아 측을 만나 국내 수입 차량에 대한 개선 조치를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벤츠는 유럽에서 300만 대에 대해 무상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발표했다.

국내 서비스 대상은 OM642와 OM651 엔진을 장착한 차량이다. 모두 47개 차종 11만여 대로 추정된다.

벤츠코리아는 이번 조치가 규제기관 명령에 따른 리콜이 아니라 자발적 서비스 조치라며, 향후 시행 계획은 당국과 긴밀히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별개로 배출가스 조작 의심 차량에 대해 다음 달부터 수시검사와 결함 확인검사를 하기로 결정했다. 배출 허용 기준 초과 여부를 살펴 실제 배출가스 조작이 있었는 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검사에서 불합격하면 해당 차량과 같은 조건에서 생산된 차량 전체에 대해 판매 출고가 정지된다. 이미 판매된 자동차는 결함시정, 리콜 조치해야 한다.

또 배출가스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나면 인증 취소 뿐 아니라 과징금 등 처분을 받게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