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면세점 매출, 두 달 연속 회복세…"사드 영향 끝났나"

입력 2017-07-22 13:15:22 | 수정 2017-07-22 15:52:56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울 여의도 한화갤러리아 면세점. (자료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 여의도 한화갤러리아 면세점. (자료 = 한경DB)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직격탄을 맞은 국내면세점의 외국인 매출이 두 달 연속으로 증가했다. 외국인 방문객 수도 두 달째 늘면서 전체 매출도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다.

22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면세점 외국인 매출액은 6억8857만 달러로 전월보다 5.0% 증가했다.

같은 기간 지난달 외국인 이용객 수도 106만4279명으로 4만명(3.9%) 늘었다. 내국인을 포함한 6월 국내면세점 전체 매출도 9억6599만 달러로 3.2% 증가했다.

지난 4월 중국의 '한국 관광 금지령'이 시행으로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던 것을 감안하면 '사드 충격'이 정점은 지났다는 분석도 나온다.

면세점 외국인 매출은 지난 2월 8억8254만 달러를 기록한 이후 2개월 연속 급감했다가 지난 5월 반등했다.

하지만 지난달 외국인 매출액과 이용객 수는 '사드 보복'이 본격화하기 전 2월과 비교하면 22.0%, 34.8% 감소한 수준이다.

업계에선 여전히 외국인 매출 급감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하며 매출이 정상화하기까진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화갤러리아는 제주공항 면세점 특허권을 반납했고, 올해 초 임직원들이 연봉과 상여금 일부를 자진반납했다.

업계 1위인 롯데면세점도 지난달 경영전략회의에서 팀장급 간부사원 및 임원 40여명이 연봉의 10%를 자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