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 자국민 북한 여행 금지 확정…웜비어 사망 여파

입력 2017-07-22 13:58:56 | 수정 2017-07-22 13:58:56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정부가 북한에 대한 자국민 여행을 금지하는 조치를 확정했다고 AP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북한을 방문했던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가 식물인간 상태로 귀환돼 지난달 사망한 데 따른 직접적 조치다.

미국 관리들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북한에 대한 '지리적 여행금지' 조치를 도입하기로 했다"며 "미국 여권을 갖고 북한에 들어가는 것을 불법화하는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 조치가 관보 게재 후 30일 후에 발효될 예정이라고 했으나 관보 게재 시점은 확인해주진 않았다.

이와 관련해 영국 BBC 방송은 북한 여행객을 모집하는 중국 여행사 '영 파이오니어 투어스'와 '고려여행' 관계자를 인용, 북한에 대한 여행금지 명령이 27일 공식 발표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영 파이오니어 투어스는 자사 트위터를 통해 "우리 여행사는 미국 당국이 이달 27일 북한 여행 금지명령을 발표한다는 것을 통보받았다"며 "이 명령은 발표 당일부터 30일 이후에 발효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영 파이오니어 투어스는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가 미국으로 돌아온 뒤 1주일 만에 숨진 오토 웜비어의 북한 여행을 주선한 여행사다.

미국인 북한 여행금지 조치가 공식적으로 발표되면 대북압박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웜비어 사망 사건에 대한 미 정부의 단순한 보복 대응을 넘어 압박을 전방위로 강화하는 의미가 있어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