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제원 "박근혜 전 대통령 싸고 도는 게 의리냐" 쓴소리한 까닭

입력 2017-07-22 15:20:17 | 수정 2017-07-22 15:20: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자료 =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기사 이미지 보기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자료 =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자유한국당 내 주류 세력과 갈등을 빚고 있는 장제원 의원이 22일 당을 겨냥해 쓴소리를 했다.

장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루 종일 혼란스럽고 한없는 무력감 때문에 몸이 무척 아프다"며 "류석춘 혁신위원장 임명 이후 일련의 혁신 밑그림이 제시되고 있는데, 자유한국당은 절간처럼 조용하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은 잘못됐고 과한 정치보복이었다'는 류 위원장의 말을 거론했다.

"(그렇다면) 탄핵 찬성에 가담했던 제가 반성을 해야하는 것인지…"라고 적었다. 류 위원장이 탄핵은 잘못됐다는 주장을 인정하기 힘들다는 취지다.

또 장 의원은 "통합진보당 해산 당시 이정희는 이석기를 양심수라 칭하며 의리를 지켰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권력을 사유화한 대통령을 싸고 도는 것이 진정한 의리고 정당의 가치공유인 것이냐"고 비판했다.

이어 "지는 20년간 보수정당이 망한 게 국정농단 때문이 아니라 좌클릭을 해서 그런 것인지…"라고도 주장했다.

끝으로 장 의원은 "수용할 수 없는 주장과 논리들에 대한 충격으로 글을 쓸 힘마저 없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