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안 개의치 않은 바캉스' 여행권을 두고 벌어진 가장 공평한 퀴즈쇼

입력 2017-07-22 16:31:08 | 수정 2017-07-22 16:31: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무한도전



‘무한도전’에서 진짜 바캉스를 두고 퀴즈대결을 펼친다.

22일 오후 방송되는 MBC ‘무한도전’에서는 ‘진짜사나이’ 특집 마지막회에 이어 ‘안 개의치 않은 바캉스’ 특집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훈련소 퇴소 후 한자리에 모인 ‘무한도전’ 멤버들은 군대의 추억을 한가득 쏟아냈는데, 믿을 수 없는 다음 진행에 어안이 벙벙해졌다. 제작진이 멤버를 포함해 매니저, 그리고 스타일리스트까지 카메라 없는 바캉스를 선물하겠다고 한 것.

‘무한도전’ 제작진은 “팀 별로 진짜 바캉스를 보내드린다. 다섯 팀을 다 보내드릴 순 없고 퀴즈를 통해 1등 팀에게 호텔 및 식사권이 포함된 여행권을 제공하겠다”며 성적에 따라 서울, 제주, 해외로 여행지를 정하게 된다고 공언했다.

이에 놀란 ‘무한도전’ 멤버들은 믿기지 않은 듯 “애들 30사단에 보낼거냐”, “씨익 웃는데” 등 아무말대잔치를 벌였지만, 이내 “뭡니까. 저희가 뭘 풀면 돼요?”라며 의욕을 활활 불태워 웃음을 자아냈다.

그렇게 ‘안 개의치 않은 바캉스’ 퀴즈가 되려던 찰나, 하하는 손을 번쩍 들고 “질문 있다. 이게 좀 불공평한 게임이다”며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하지만 그는 퀴즈를 풀고 난 뒤 제작진이 준비한 남다른 퀴즈에 감탄하며 “세상에 이렇게 공평한 퀴즈쇼가 없다”고 극찬을 마지 않았다는 후문.

특히 공개된 사진 속에는 다섯 명의 멤버 뿐 아니라 이들의 바캉스를 준비했던 매니저와 스타일리스트들이 함께 퀴즈를 푸는 모습이어서, 이 퀴즈가 어떻게 진행될지 이 퀴즈에서 1등을 해 진짜 바캉스를 선물 받을 팀이 누가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무한도전’ 멤버들과 스태프들의 퀴즈 풀이는 22일 방송되는 MBC ‘무한도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