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물 난리 속 외유성 연수 떠난 충북도의원 오늘 저녁 프랑스에서 귀국

입력 2017-07-22 16:44:45 | 수정 2017-07-22 17:31: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MBC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MBC



물난리 속 외유성 유럽연수를 떠났던 충북도의원 4명 가운데 프랑스 현지에 남아 있던 2명이 추가 귀국한다.

충북 도의회에 따르면 김학철(충주1)·박한범(옥천1) 도의원과 관계 공무원 등 의회 행정문화위원회 연수단 6명이 22일 오후 8시 10분께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이들은 현지시각으로 21일 오후 1시 40분 프랑스 파리에서 타이항공 TG931편을 타고 22일 오전 태국 방콕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어 같은 타이항공 TG628편으로 갈아타 종착지인 인천으로 향한다.

앞서 박한범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귀국하면 곧바로 충북도청으로 이동해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께 사죄를 구하겠다"고 밝혔다.

이들과 함께 연수에 나섰던 최병윤(음성1)·박봉순(청주8) 의원은 지난 20일 조기 귀국해 사과 기자회견을 한 뒤 다음 날부터 청주에서 '속죄'의 수해 복구활동에 나서고 있다.

이들 4명의 의원은 지난 16일 청주 등 충북 중부권에서 22년 만에 최악의 수해가 난 이틀 뒤인 18일 8박 10일의 일정으로 프랑스, 로마 등을 둘러보는 유럽연수를 떠났다. 그러나 물난리 속에 외유를 떠났다는 비난 여론이 거세게 일자 일정을 중단하고 귀국을 추진했다.

프랑스에 머물던 김 의원이 일부 언론과의 전화통화에서 비판 여론을 두고 "세월호부터도 그렇고, 국민들이 이상한, 제가 봤을 때는 뭐 레밍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집단 행동하는 설치류 있잖아요"라고 막말을 한 사실이 공개돼 논란이 일어나기도 했다.

한편 한국당은 논란이 커지자 당 소속 김학철·박봉순·박한범 의원을 지난 21일 제명했다. 더불어민주당도 당 소속인 최병윤 의원에 대해 오는 25일 도당 윤리심판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를 결정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