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불후의명곡' 성지루 "송재희·도희 무대, 한 편의 드라마 같았다"

입력 2017-07-22 19:01:10 | 수정 2017-07-22 19:01:1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불후의명곡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불후의명곡



‘불후의 명곡’ 송재희·도희가 드라마 같은 무대를 선사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은 ‘친구와 함께하는 여름이야기’로 꾸며져 평소에 볼 수 없었던 스타들과 그의 친구들이 함께 등장했다.


이날 ‘불후의 명곡’을 찾은 송재희·도희는 같은 소속사에서 친구를 맺은 사이다. 평소에 자주 만나던 사이는 아니지만 소속사로 인연을 맺어 ‘불후의 명곡’에 출연하게 됐다. 송재희는 힙합으로 ‘연기’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송재희는 부끄러워하며 결국 랩으로 하는 연기를 선보이지 못했다.

송재희와 도희는 ‘불후의 명곡’에서 송골매의 ‘어쩌다 마주친 그대’의 무대를 선사했다. 도희는 “제목이 저희 사이랑 어울리는 것 같았다. 무대 안에 연기같은 꽁트를 넣었으니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

송재희와 도희는 뮤지컬과도 같은 무대를 선보였다. 지하철역을 배경으로 한 무대는 둘의 우연한 만남으로 시작했다. 연기로 무대를 시작한 송재희와 도희는 이어 완벽한 가창력으로 송골매의 ‘어쩌다 마주친 그대’의 무대를 꾸몄다.

송재희와 도희는 신난 멜로디에 맞춰 춤까지 선보이며 한편의 뮤지컬과도 같은 무대를 선보여 관객들의 시선을 끌었다. 송재희와 도희의 무대를 본 성지루는 “작은 한 편의 드라마를 본 느낌이였다. 처음 시작부터 만남까지 이어지는 심리적인 부분이 노래에서 모두 느껴졌다”라고 무대의 소감을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