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명수마저 반성하게 한 '무한도전-진짜사나이' 특집 "그동안 짜증 낸 거 미안하다"

입력 2017-07-22 22:32:29 | 수정 2017-07-22 22:32: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무한도전



'무한도전' 박명수가 자신의 과거를 반성했다.

22일 오후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는 '진짜 사나이' 마지막 편과 '안 개의치 않은 바캉스'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각개전투를 끝내고 내무반에서 휴식을 취하던 박명수는 "너무 힘들다. 24년 동안 방송한 시간 중에 가장 힘들다"고 하자 양세형은 "진짜냐?"고 되물었다. 이에 박명수는 "너네들한테 짜증 낸 거 미안하다"고 갑자기 참회했다.

유재석은 "안 믿는다. 저러고 또 짜증 낼 것이다"고 했고 정준하 역시 "저런 말을 하고 오래 안 간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박명수는 "(짜증 내면) 그럼 해군 가야지"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