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물난리 유럽외유' 김학철·박한범 도의원 "상처드린 것 죄송"

입력 2017-07-23 08:56:54 | 수정 2017-07-23 08:56:5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물난리 속 외유성 유럽 연수로 물의를 빚은 충북도의원 가운데 김학철, 박한범 의원이 밤 사이 귀국해 국민들에게 사과했다.

두 의원은 23일(오늘) 새벽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해외 연수와 부적절한 언행으로 충북도민은 물론, 국민들께 깊은 상처와 분노를 드린 것을 사죄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들은 "출국 당시 수해 상황을 제대로 판단하지 못했다"면서 "수재민의 아픔과 상처에 대해 뜨거운 눈물로 속죄하는 모습으로 다가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자신을 비판하는 국민을 설치류 '레밍'에 비유해 파문을 일으킨 김학철 의원은 "군중들이 진영이 나뉘어 맹목적으로 추종하거나 반대하는 현상인 '레밍 신드롬'을 설명하려 했는데 뜻이 와전됐다"고 해명했다.

두 의원은 지난 18일 8박 10일의 일정으로 유럽 연수를 떠났다가 비난이 일자 조기 귀국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