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UFC '뉴요커' 와이드먼 vs '대마초' 가스텔럼…23일 뉴욕서 격돌

입력 2017-07-23 09:34:44 | 수정 2017-07-23 09:34:4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뉴욕 토박이’ 와이드먼과 대마초 양성 반응으로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던 게스텔럼이 UFC 링에서 격돌한다.

와이드먼-가스텔럼 UFC 미들급 매치는 23일(이하 한국 시각) 미국 뉴욕 롱아일랜드 나소 배터런스 메모리얼 콜리시엄에서 펼쳐진다. UFC 온 폭스 25의 메인매치로 치러진다.

크리스 와이드먼은 UFC 미들급 랭킹 5위의 파이터다. 통산 전적 13승 3패를 기록중이지만, 최근 세 번의 패배로 주춤하다. 뉴욕 출신인 와이드먼은 이번 경기에서 연패를 끊는 게 중요하다.

켈빈 게스텔럼에게 이번 경기는 ‘대마초 논란’ 이후 첫 경기다. 감량 실패로 미들급으로 체급을 옮긴 게스텔럼은 비토 벨포트와의 경기 후 약물 검사에서 대마초 양성 반응으로 90일간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징계 이후 첫 경기에서 랭킹 5위의 와이드먼을 이기고 실력을 입증할지 주목된다.

UFC 팬들은 가스텔럼이 우위를 점치고 있다. 23일 오전 9시 20분 현재 가스텔럼의 승리를 예상한 사람이 57%, 와이드먼이 이긴다고 예상한 팬이 43%다.

가스텔럼의 승리를 전망한 이 가운데 76%가 KO승을 예상했다. 와이드먼이 이긴다고 답한 사람 중 52%가 판정승을 내다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