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폭우에 부평 7호선 작업자 7명 고립.."소방당국 구조 중"

입력 2017-07-23 11:48:12 | 수정 2017-07-23 11:49:02
글자축소 글자확대
23일 오전 서울 경기 수도권에 150mm에 달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인천시 부평구 청천동 서울지하철 7호선 공사장 안에서 작업 중이던 인부 7명이 고립됐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9시 39분께 지하철 공사장 내에 빗물이 갑자기 불어나면서 현장에 있던 인부들이 고립됐다는 신고를 받고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아직 정확한 인명 피해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날 오전 인천 지역에 내려진 호우주의보는 호우경보로 격상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