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카카오뱅크, 업계 최고 '한도 1억원' 넘는 신용대출 내놓는다

입력 2017-07-23 13:36:47 | 수정 2017-07-23 13:36:4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27일 출범하는 카카오뱅크가 한도 1억원이 넘는 신용대출 상품을 내놓는다.

23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뱅크는 고신용자를 대상으로 한도가 1억원이 넘는 상품을 준비 중이다. 케이뱅크를 비롯해 대다수 시중은행의 모바일 신용대출 한도가 1억원인 점을 고려하면 업계 최고 수준이다.


현재 모바일 전용 대출 상품 한도가 가장 큰 대출은 KEB하나은행의 '공무원클럽 대출'로 한도는 2억원이다. 그러나 대출 대상이 공무원으로 한정돼 있다. 케이뱅크를 비롯한 대다수 시중은행의 직장인 대상 모바일 전용 신용대출의 한도는 1억원이며 씨티은행만 1억4000만원으로 1억원이 넘는다.

카카오뱅크는 중간 신용등급자를 대상으로 한 대출상품도 내놓을 예정이다. 영업 초기에는 주주사인 SGI서울보증과 자체 신용평가 모형으로 대출을 실행하지만 2019년부터는 오픈마켓·카카오택시 이력 정보 등을 반영해 차별화된 자영업자(SOHO) 대출로 진화시킨다는 계획이다.

2금융권을 이용하는 고객의 금리 부담을 완화한 소액 대출 '모바일 속 비상금'도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보증의 보증보험을 활용해 8등급의 저신용자도 한 자릿수 금리로 대출받을 수 있다.

카카뱅크는 대출금리를 시중은행보다는 낮고 케이뱅크와는 비슷한 수준으로 책정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