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태환, 세계선수권 메달 획득 실패 …쑨양 3연패

입력 2017-07-24 06:33:34 | 수정 2017-07-24 06:33:34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태환_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박태환_한경 DB



박태환(28·인천시청)이 아쉽게도 4위에 그치며 세계선수권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박태환은 24일(한국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아레나에서 열린 2017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4초38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안정된 출발을 선보이면서 첫 50m를 2위로 통과하며 좋은 페이스를 보였지만, 250m서 다른 선수들에게 추월당해 4위에 머무르고 말았다.

세계선수권 3연패를 달성한 중국의 쑨양은 3분41초38를 기록했다. 은메달은 맥 호튼(호주·3분43초85), 동메달은 가브리엘 데티(이탈리아·3분43초93)이 차지했다.

한편 박태환은 오는 26일 자유형 200m, 31일 자유형 1500m 경기에 출전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