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태환, 세계선수권 4위…결승 진출 선수 중 유일한 80년대 생

입력 2017-07-24 07:24:52 | 수정 2017-07-24 07:24:52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태환기사 이미지 보기

박태환


'마린보이' 박태환(28·인천시청)이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24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 아레나에서 열린 2017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박태환은 3분44초38로 4위를 기록했다.

박태환은 출전 선수 8명 중 4위로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지만 지난해 8월 전 종목 예선 탈락이라는 충격에선 벗어나게 됐다.

일각에서는 '박태환은 끝났다'라고 하지만 그는 좌절하지 않았다. 400m 결승에 오른 선수 중 유일한 80년대 생으로 노익장을 과시했다.

앞서 세계선수권대회 전 인터뷰에서 박태환은 "(나이가 들면서) 좋아진 것보다 안 좋아진 게 더 많다"며 "예전에는 겁 모르고 막 했지만 이제는 레이스 할 때 눈치도 많이 보게 된다. 그런 점이 기록에서 타격이 있는 것 같다"라고 말하며 스스로도 우려하기도 했다.

하지만 박태환의 도전은 계속된다. 오는 26일 자유형 200m, 31일 자유형 1,500m에서 메달 사냥을 이어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