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올 상반기 위조지폐 912장 발견…잉크젯 프린트 방식 469장

입력 2017-07-24 07:47:17 | 수정 2017-07-24 07:47: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올 상반기 위조지폐 912장 발견기사 이미지 보기

올 상반기 위조지폐 912장 발견


올해 912장의 위조지폐가 발견됐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한국은행이 화폐를 취급하는 과정에서 발견하거나 금융기관이나 개인이 한국은행에 신고한 위조지폐는 총 912장으로 작년 하반기(710장)보다 202장(28.5%) 늘었다.

2015년 상반기(2728장) 이후 2년 만에 최대 규모다.

올해 상반기 위조지폐를 종류별로 보면 1만원권이 643장으로 전체의 70.5%를 차지했다. 지난해 하반기(490장)보다 153장(31.2%)늘었다.

특정 기번호(JC7984541D)가 포함된 1만원권 위조지폐가 469장이나 발견됐다.

이 위조지폐는 잉크젯 컬러복사 방식으로 제작됐고 위·변조 장치인 숨은그림이나 홀로그램은 구현되지 않았다.

1만원권 다음으로 5천원권 위조지폐가 211장으로 많았고 5만원권은 50장, 1천원권은 8장으로 각각 집계됐다.

한국은행은 발견된 위조지폐는 늘었지만 국제적으로 많지 않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또 국민이 지폐를 사용할 때 위조 여부 확인에 주의를 기울이고 위조지폐를 발견하면 경찰서나 은행에 바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