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학철 "국민 아닌 언론이 레밍" 해명…KBS 녹취록 들어보니

입력 2017-07-24 11:49:15 | 수정 2017-07-24 14:06:29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학철 기사 이미지 보기

김학철 "언론이 레밍" /사진=KBS


"레밍은 국민 아닌 언론을 비유한 것이다. 의도됐든 의도되지 않았든 일종의 함정 질문에 빠진 것 같다."

물난리 속 외유를 떠났다가 조기 귀국한 김학철 충북도의원이 지난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은 레밍' 발언에 대해 이 같이 해명했다.

김학철 의원은 "기자로부터 인터뷰 고지를 받지 못한 상태에서 짧은 시간 사회적 현상을 설명했는데 의미가 잘못 전달 됐다"라며 "언론이 레밍 같다고 말하고 싶었는데 기자와 전화통화를 하다 보니 그렇게 얘기를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KBS 청주방송총국이 공개한 지난 19일 전화통화 녹취록에 따르면 김 도의원은 "세월호부터 우리 국민들이 이상한 이런 저기 그... 제가 봤을 때는 레밍 같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레밍이 무엇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김학철 의원은 "스칸디나비아 반도에 사는 집단 행동하는 설치류"라고 설명했다.

이 녹취록에 따르면 김학철 의원이 기자 회견서 "언론이 레밍"이라고 한 것이라는 해명은 거짓이 된 셈으로 더욱 큰 파장이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