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뚜기 오너家 장녀 함연지, 알고보니 장래 촉망 배우·주식 부자

입력 2017-07-24 13:45:03 | 수정 2017-08-01 10:59: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뚜기 오너가 장녀 함연지 /사진=오뚜기 카레 광고기사 이미지 보기

오뚜기 오너가 장녀 함연지 /사진=오뚜기 카레 광고


문재인 대통령과 기업인들과의 간담회에 중견기업 오뚜기가 포함되면서 오뚜기 오너 일가의 장녀 함연지(25)에게 덩달아 포커스가 맞춰지고 있다.

함연지는 오너 일가의 자제들과는 다른 행보를 보여왔다. 그는 대원외국어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뉴욕대 티쉬예술학교에서 연기를 전공했다. 2014년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통해 오랜 꿈이었던 연기자로 데뷔했다.

최근에는 KBS 1TV 일일드라마 '빛나라 은수'에서 정아 역을 연기했고 2015년에는 오뚜기 카레 광고에 출연하기도 했다.

함연지는 연예계 활동 중 주식부자로도 이름을 알렸다. 그는 14세이던 2006년 12억 원에 달하는 오뚜기 주식 1만 주를 갖게 됐다. 2015년에는 보유 상장 주식 가치가 366억 원으로 올라 연예인 주식순위 랭킹 5위에 올랐다.

그는 지난 5일 국내 대기업 임원 아들 A씨와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기업인들의 대화 일정을 브리핑하면서 "오뚜기는 상생협력과 일자리 창출에서 모범적인 기업"이라며 "초청해 격려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