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준표 대표 "주변에서 한국당 혁신 실패하기 기다려…정치는 잔인한 것"

입력 2017-07-24 15:48:02 | 수정 2017-07-24 15:54: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4일 "혁신은 반성을 수반해야 하지만 과거에 매몰돼선 안 된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SNS를 통해 "정치는 비정하고 잔인한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한때 대한민국의 주류세력이던 박근혜 전대통령과 친박 핵심세력들은 이제 수구 보수세력으로 몰려 역사의 장에서 퇴장했고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고 있는 과도기에 우리 자유한국당의 좌표설정을 어떻게 하느냐가 바로 혁신의 본질"이라면서 "우리를 질시하는 주변 세력들은 모두 혁신이 실패하기만 고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홍 대표는 이어 "우리 모두 힘을 합쳐 혁신의 기치 아래 신보수의 가치를 새롭게 세우고 새로운 자유대한민국을 건설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본부중대와 1·2·3중대가 신(新) 4당연합을 해본들 결국 야당은 우리밖에 없다"면서 "우리로서는 그리 나쁠 게 없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깔보이지 않도록 우리가 조금 더 노력하면 된다"면서 "관제언론을 동원해 거꾸로 우리를 비난한다고 해서 우리가 발끈할 필요도 없고 시간을 두고 기다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