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장 김지형 전 대법관은…진보 성향 '독수리 5형제'

입력 2017-07-24 16:01:35 | 수정 2017-07-24 16:18:29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지형 전 대법관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장  위촉 /사진=법무법인 지평기사 이미지 보기

김지형 전 대법관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장 위촉 /사진=법무법인 지평

정부가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위원장에 김지형 전 대법관을 위촉했다.

김 전 대법관은 2015년 삼성전자 반도체 질환 조정위원회 위원장으로도 활동한 바 있으며 노무현 정부 시절 임명된 5명의 진보적 대법관을 일컫던 '독수리 5형제' 로도 알려져 있다.

24일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김지형 위원장과 8인의 공론화위원회 위원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홍 실장은 김위원장에 대해 "균형감각을 갖춘 법조인으로 신망과 덕망이 두터운 분"이라며 "그동안 사회갈등 해결에 참여한 경험을 토대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과정을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관리해줄 가장 적합한 분"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대법관은 원광대 법학과를 졸업했고 서울고법 부장판사를 거쳐 노무현, 이명박 정부에서 대법관을 지냈다. 당시 그는 김영란, 이홍훈, 박시환, 전수안 전 대법관과 함께 진보 성향의 의견을 주로 낸 5명의 재판관으로 꼽혀 '독수리 5형제'로도 불렸다.

공직에서 물러난 뒤 구의역 사고 진상규명위원회나 삼성전자 반도체질환 조정위원회 위원장,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위원장 등을 지냈다.

현재 법무법인 지평 대표변호사로 노동법 분야 전문가로 노동팀을 이끌었다.

한편, 김지형 전 대법관과 함께 △인문사회 분야는 김정인 수원대 법행정학과 조교수(39)와 류방란 한국교육개발연구원 부원장(58)이, △과학기술 분야는 유태경 경희대 화학공학과 부교수(38)와 이성재 고등과학원 교수(38)가, △조사통계 분야는 김영원 숙명여대 통계학과 교수(58)와 이윤석 서울시립대 도시사회학과 교수(48)가, △갈등관리 분야는 김원동 강원대 사회학과 교수(58)와 이희진 한국갈등해결센터 사무총장(48)이 공론화위원회 위원으로 각각 위촉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