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정상회담' 정용화 "인간관계, 일처럼 느껴져"

입력 2017-07-24 18:00:45 | 수정 2017-07-24 18:00:45
글자축소 글자확대
JTBC '비정상회담'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JTBC '비정상회담' 제공


가수 정용화가 인맥과 인간관계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24일 방송되는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밴드에서 솔로로 컴백한 CNBLUE(씨앤블루) 정용화가 한국 대표로 출연한다.

이날 정용화는 "(연예계 생활을 하다 보니) 사람들과 만나는 것이 스케줄처럼 생각된다"며 "인간관계가 일처럼 느껴지는 나, 비정상인가요"라고 안건을 상정했다.

그러자 MC 전현무는 "단절을 원한다면서 SNS는 너무 많이 하는 것 아니냐"고 물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정용화의 안건으로 최근 한국에서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인맥 다이어트'에 대한 뜨거운 토론이 이어졌다. 각국의 비정상 대표들은 단순한 인간관계뿐만 아니라 제일 불편한 가족 유형부터 극단적으로 인맥을 끊고 스스로 고립을 선택한 사례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정용화가 함께한 JTBC '비정상회담'은 24일(월)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