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파키스탄서 자폭 테러…26명 사망·58명 부상

입력 2017-07-25 08:00:40 | 수정 2017-07-25 08:00:40
글자축소 글자확대
파키스탄 동부 펀자브주 주도 라호르에서 경찰을 겨냥한 자폭 테러가 발생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24일(현지시간) 오후 4시께 시내에 모여있던 경찰관들을 향해 한 테러범이 오토바이를 몰고 와 자폭했다.

이로 인해 경찰관 9명을 포함한 26명이 숨지고 58명이 부상을 입었다.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파키스탄탈레반(TTP)은 이번 테러가 자신들이 저지른 것이라고 인정했다.

파키스탄에서는 하루 사이 85명이 숨지고 300여명이 다치는 등 테러가 최근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