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죽어야 사는 남자' 최민수이기에 가능한 '백작 품격'

입력 2017-07-25 09:15:08 | 수정 2017-07-25 09:15: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첫 방송 이후 1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MBC 수목 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연출 고동선 / 극본 김선희 / 제작 ㈜도레미엔터테인먼트)가 최민수의 백작 품격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스틸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에서는 한 눈에 봐도 고급스러운 소재의 실크 가운을 걸치고 있는 최민수의 모습이 먼저 시선을 사로잡는다. 편안한 홈웨어 스타일을 입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최민수의 트레이드 마크인 강렬한 상남자 눈빛만은 그대로 남아있어 더욱 남성미에 빛을 발하고 있는 것.

이어서 화이트 셔츠를 입고 있는 최민수는 옷을 갈아입는 모습조차 억만장자 백작다운 포스와 품위가 그대로 느껴져 눈길을 끈다.

이미 지난 방송에서 작은 손짓부터 말투까지 깨알 같은 디테일로 캐릭터를 완성하며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에 완벽하게 빙의(?)한 최민수를 향한 폭발적인 반응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스틸에서 조차 드라마 역사상 전무후무한 캐릭터의 성격이 있는 그대로 드러나고 있어 앞으로 작품을 통해 그가 선보일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이 작품에서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 역을 맡은 최민수를 향한 시청자들의 반응은 가히 폭발적이다. 연기력에 있어서는 의심할 여지가 없었던 최민수였지만 이번 작품은 배우에게도 새로운 도전과제라도 해도 과언이 아니었기에 부담감이 적지는 않았을 터.

하지만 이런 우려를 말끔히 씻어내고 최민수는 작품 속에서 억만장자 백작, 그 자체이며 최민수이기에 가능한 캐릭터라는 호평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스틸 역시 작품이 시작되면 그 캐릭터에 100% 완벽하게 몰입하는 최민수의 높은 집중력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라 할 수 있다. 때문에 앞으로 '죽어야 사는 남자'에서 최민수가 또 어떤 연기로 안방극장에 웃음을 전달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초호화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코믹 가족 휴먼 드라마 MBC 수목 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는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