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문수 "신고리 5·6호기 원전 중단 여부 결정하는 공론화위원회는 인민재판"

입력 2017-07-25 10:28:45 | 수정 2017-07-25 10:28:45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_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_한경 DB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신고리 5·6호기 원전 중단 여부를 결정하는 90일간의 공론화 작업이 시작된 데 대해 "촛불제왕의 뜻을 받드는 인민재판"이라고 밝혔다.

김 전 지사는 24일 밤 SNS에 "문재인대통령의 탈핵선언으로 갑자기 중단된 신고리5ㆍ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오늘 첫회의를 열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지사는 "공론화위원회가 '촛불제왕의 뜻을 받드는 인민재판'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원자력안전위원회가 38개월간 심의하여 허가한 원자력발전소를 갑자기 중단시키고, 공론화위원회가 결정하는대로 따르겠다는 촛불제왕의 처사는 원자력안전법과 국가재정법위반이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김 전 지사는 이어 "세계 최고수준의 기술을 가진 대한민국 원자력발전 전문가를 적폐세력으로 몰아 완전 배제시킨 채 진행하는 '공론화위원회'와 그들이 구성하는 배심원단이 '인민재판'이 아니면 무엇인가"라면서 "60여년간 세계 최고의 두뇌가 피땀 흘려 이룩한 세계 최고의 우리 원전기술을 황당한 '인민재판'으로 쓰레기로 만들려고 하는 촛불제왕의 망국적 횡포를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MBC 뉴스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MBC 뉴스화면



한편, 신고리 5·6호기 원전 중단 여부를 결정하는 90일간의 공론화 작업이 시작된 가운데 시민 배심원단을 꾸리고 여론을 수렴해 10월 21일까지 결론을 발표할 예정이다.

공식 출범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위원장은 김지형 전 대법관이 맡았고, 분야와 성별, 나이 등을 고려해 나머지 8명의 위원을 선정했다.

원전과 이해관계가 있거나 에너지 분야 관계자는 제외했다.

앞으로 석 달간 활동하는 공론화위원회는 직접 원전 중단 여부를 결정하지는 않고 이를 결정할 시민 배심원단 구성과 운영, 등 공론화 작업을 관리하게 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