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서준 "'청년경찰' 국산 유머 아냐…강하늘과 즉흥 연기"

입력 2017-07-25 16:15:41 | 수정 2017-07-25 16:56:56
글자축소 글자확대
'청년경찰' 박서준, 강하늘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청년경찰' 박서준, 강하늘 / 사진=최혁 기자


강하늘, 박서준이 버디무비에 도전했다. '청년경찰'을 통해서다.

16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청년경찰'(김주환 감독)의 언론시사회에서 강하늘은 "'태양은 없다'가 인생작이었다. 우리 영화를 '버디무비'의 전성기를 지낸 영화와 비교해 주신다면 정말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영화에서 강하늘과 박서준은 글로 쓰지 못할 은어를 사용한다. 이에 대해 강하늘은 "대본에서 빈칸이 많았고, 서준형의 호흡을 채운 것이다. 우리들이 친구들이랑 사용하는 말들을 많이 넣었다"라고 말했다.


박서준은 "처음 대본 봤을 때 이것은 국산 유머는 아니라고 생각했다. 미제 느낌이 났다. 감독님께서 촬영 중반에 점점 저희를 풀어놓으시더라. 치밀한 계획이라기 보다 즉흥적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청년경찰'은 의욕 충만 경찰대생 기준(박서준)과 이론 백단 경찰대생 희열(강하늘)이 외출을 나왔다가 납치 사건을 목격하면서 혈기왕성한 실전수사에 돌입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8월 9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