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년경찰' 박서준X강하늘, 한국판 덤 앤 더머…코미디 앙상블 '기대 이상'

입력 2017-07-25 18:03:06 | 수정 2017-07-25 18:03: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청년경찰' 박서준 강하늘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청년경찰' 박서준 강하늘 /사진=최혁 기자


한국판 '덤 앤 더머'의 등장이다. 박서준, 강하늘 주연의 영화 '청년경찰'의 이야기다.

'청년경찰'은 의욕 충만 경찰대생 기준(박서준)과 이론 백단 경찰대생 희열(강하늘)이 외출을 나왔다가 납치 사건을 목격하면서 혈기왕성한 실전 수사에 돌입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16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청년경찰' 언론시사회에서 연출을 맡은 김주환 감독은 "박서준과 강하늘의 호흡이 정말 좋았다"라며 "대본보다 잘 나온 장면들이 많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영화 촬영과 편집을 하며 계속 봤는데 내가 한 것인지, 이 사람들이 한 것인지 생각이 안나는 에피소드들이 많았다"라며 "코미디 영화를 참고하지도 않았다. 두 사람이 노는 것을 보고 현장에서 끊임없이 발견했다"라고 밝혔다.

'청년경찰' 박서준 강하늘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청년경찰' 박서준 강하늘 /사진=최혁 기자


이 영화는 개성 강한 두 명의 청년 캐릭터를 통해 유쾌한 웃음을 자아낸다. 몸이 먼저 반응하는 경찰대생 기준 역의 박서준과, 이론을 바탕으로 행동하는 경찰대생 희열 역의 강하늘은 정반대의 매력을 그리며 작품의 매력을 배가시킨다.

박서준은 "기준과 희열의 호흡이 연기적으로 가장 중요한 작품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캐릭터를 위해 준비하는 것도 많았지만 희열(강하늘)과 친해지려고 노력했고, 노력하지 않아도 친해졌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평소 '미담제조기'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강하늘은 극 중 은어와 손가락 욕을 서슴지 않으며 박서준과 찰떡 호흡을 선보였다.

강하늘은 "우리가 친구들과 평소에 사용하는 말들을 많이 넣었다"라며 "대본에 빈칸이 많았는데 박서준과 호흡으로 채웠다"라고 설명했다.

박서준은 "처음 대본 봤을 때 국산 유머는 아니라고 생각했다. 미제 느낌이 났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감독님이 촬영 중반부터는 점점 저희를 풀어놓으시더라. 치밀한 계획이 있는 연기가 아닌 즉흥성이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김준환 감독은 "어두운 사건을 해결하는 이야기지만 최대한 밝고 신선한 호흡으로 새로운 영화를 보여드리고 싶었다"라며 "저도, 이 두 분도 젊어서 젊은 매력으로 어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강하늘은 "감독님이 '청년경찰2'도 같이 하자고 하셨다. 저도 이번 영화가 잘 돼서 감독님이 다음 작품을 즐거운 마음으로 쓰실 수 있었으면 한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청년경찰'은 오는 8월 9일 개봉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