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태환,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 결승전서 아쉬운 '8위'

입력 2017-07-26 07:09:05 | 수정 2017-07-26 07:09: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중계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중계화면 캡처


박태환(28·인천시청)이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전에 출전해 8위를 기록하며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박태환은 26일 오전 12시 30분(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아레나에서 열린 '2017년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선에서 1분47초11을 기록해 8위를 차지했다.

중국의 쑨 양(1분 44초 39)이 아시아신기록을 수립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은메달은 타운리 하스(1분45초04·미국), 동메달은 알렉산드르 크라스니흐(1분45초23·러시아)가 각각 차지했다.

이날 첫 50m 구간에서 24초60, 전체 4위로 출발한 박태환은 50~100m 구간을 26초90으로 가장 늦게 통과했다. 마지막 50m에서는 혼자 28초대(28초02)로 처졌다.

앞서 박태환은 25일(한국시간) 열린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승'에서 1분46초28로 8위를 차지하며 마지막 결승 티켓을 손에 쥐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