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불타는 청춘' 정유석, 과거 3일동안 방 안에서 칩거 생활한 이유

입력 2017-07-26 07:12:29 | 수정 2017-07-26 07:12:41
글자축소 글자확대
'불타는 청춘' 정유석
'불타는 청춘' 정유석기사 이미지 보기

'불타는 청춘' 정유석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정유석이 화제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 청춘'에서는 여름을 맞아 경기 양주 근교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여행에는 배우 곽진영과 정유석이 합류했다.

앞서 정유석은 과거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히키코모리(은둔형 외톨이)를 이해하기 위해 외톨이의 마음을 알아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대본을 받은 정유석은 작품의 소재인 히키코모리를 이해하고자 3일 동안 씻지도 않고 방안에서 칩거 생활을 했다고.

그는 "히키코모리라는 것이 단순히 현상적인 것이 아니라 어떤 충격과 아픔을 겪지 않으면 그 상황까지 놓일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또한 정유석은 "히키코모리 증세를 가진 사람들에게 정신병이라는 단어를 쓰고 싶지 않다"며 "사회적 관심과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사연이 많은 캐릭터다. 캐릭터를 표현하기가 쉽지는 않았다. 그리고 결말에 관객 분들께 보여드려야 할 숙제가 있기 때문에 외톨이에 대해서 이해하는 것이 첫번째 인 것 같았다"고 연기를 하며 느낀 어려움을 이야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