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위안부 김군자 할머니 빈소서 '엄지척' 인증샷…송영길·손혜원 의원 결국

입력 2017-07-26 07:47:31 | 수정 2017-07-26 07:47:31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군자 할머니 빈소서 '엄지척'
김군자 할머니 빈소서 '엄지척'기사 이미지 보기

김군자 할머니 빈소서 '엄지척'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군자 할머니의 빈소에서 엄지손가락을 치켜들고 사진을 찍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손혜원 의원이 결국 사과문을 게재했다.

송영길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군자 할머니 장례식장에서 찍은 사진으로 ‘위안부’를 포함한 일제 강점기의 만행에 분노하고 김군자 할머니의 명복을 기리는 모든 분께 큰 상처를 드렸다"고 사과했다.

그는 “정치인으로서 일제 강점기 청산과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나갈 것을 고민해야 할 때 잠깐의 감정에 취했던 저의 부족함에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손혜원 의원은 사진이 처음 공개됐을 당시 고인의 마지막을 우울하게 만들지 말자는 의도였다고 해명했지만 논란이 커지자 엄지척 제스처는 경솔했다며 다시 사과했다.

앞서 송영길, 손혜원 의원은 그제(24일) 저녁 김 할머니 빈소를 지키다 장례식장을 찾은 조문객들과 이 사진을 촬영했다. 환하게 웃으면서 양손으로 엄지척을 했는데, 예의에 어긋난 행동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