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끼줍쇼' 이홍기 "종종 일본서 장근석으로 오해 받아"

입력 2017-07-26 10:26:08 | 수정 2017-07-26 10:26: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홍기 / JTBC '한끼줍쇼'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이홍기 / JTBC '한끼줍쇼' 제공


산다라박과 이홍기가 신주쿠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26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가수 산다라박과 이홍기가 밥 동무로 출연해 일본 신주쿠를 찾는다. 신주쿠는 비즈니스, 쇼핑, 유흥의 중심지이자, 교통의 요지로 도쿄의 심장이라 불리는 곳이다.

요코하마 편에서 밥 동무 없이 한 끼에 도전 한 이후 밥 동무의 소중함을 느낀 규동형제(이경규, 강호동)는 "이번에도 밥 동무가 없는 것은 학대"라며 제작진에게 힘든 마음을 토로했다.

두 사람은 재일동포들을 찾기 위해 이동하는 동안에도 게스트에 대한 희망을 놓지 못했고, 산다라박과 이홍기가 등장하자 반가움을 금치 못했다. 또한 한류열풍의 주역인 산다라박과 이홍기의 유창한 일본어 실력에 밥동무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높아졌다.

강호동은 "한류스타가 두 명이라 팬들이 몰리면 녹화가 힘들 수 있다"라며 걱정했지만 걱정과 달리 일부 팬들은 이홍기를 향해 "근짱?"이라고 물었다.

이홍기는 "종종 배우 장근석으로 오해받는 일이 있다"라며 씁쓸했다.

한편, 필리핀에서 활동했었던 산다라박은 "어떻게 하면 외국어를 잘 할 수 있냐"는 질문에 "그 나라 언어로 연애를 하고난 후 언어가 확 늘었다. 지금은 원어민 수준으로 구사한다"며 폭탄 고백을 했다.

이날 두 사람은 재일동포를 찾기 위해 신주쿠를 샅샅이 살폈다. 한국 과자 쓰레기와 곳곳에 적힌 한글을 찾는 등 ‘셜록’에 빙의하여 재일동포들과의 만남에 만전을 기했다는 후문이다.

산다라박과 이홍기가 활약한 '신주쿠 편'은 26일(수)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