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동욱 "송영길·손혜원 '엄지척', 세트로 노는 꼴…정치적 생쇼 들통" 돌직구

입력 2017-07-26 10:52:49 | 수정 2017-07-26 11:12: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송영길 손혜원 '엄지척' 논란, 신동욱 트위터기사 이미지 보기

송영길 손혜원 '엄지척' 논란, 신동욱 트위터


송영길,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군자 할머니의 빈소에서 미소를 지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든 포즈로 사진을 촬영해 논란이 일고있다.

이에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송영길 손혜원, 김군자 할머니 빈소서 '엄지척' 애도하는 게 아니라 소풍 온 꼴"이라며 "정치적 위안부 생쇼가 들통난 꼴"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고 치면 사과하는 도돌이표 꼴이고 머리는 폼으로 달고 다닌 꼴이다"라며 "송영길, 손혜원 세트로 노는 꼴이고 입이 귀에 걸린 꼴"이라고 덧붙였다.


빈소에서 촬영한 사진이 논란이 되자 송영길 의원은 SNS에 "김군자 할머니 장례식장에서 찍은 사진으로 '위안부' 포함한 일제 강점기의 만행에 분노하고 김군자 할머니의 명복을 기리는 모든 분께 큰 상처를 드렸다"라고 사죄했다.

손혜원 의원은 “김군자 할머니 문상을 함께 가자는 제 페북 제안에 100분 넘게 빈소에 와주셨다. 아직 못다 푼 한 때문에 안타까움도 많은 자리였으나 그래도 호상으로 장수를 누리신 할머님의 마지막 가시는 길을 기쁘게 보내자는 봉사자들의 뜻도 있었다"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이 커지자 '엄지척' 제스처는 경솔했다고 사과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