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SNS 논란' 구하라, 의미심장 글 보니…"자신밖에 모르는 사람들"

입력 2017-07-26 14:50:29 | 수정 2017-07-26 14:50:29
글자축소 글자확대
SNS 논란 구하라
SNS 논란 구하라기사 이미지 보기

SNS 논란 구하라


가수 구하라가 SNS 논란에 휘말리며 직접 해명글을 올린 가운데, 그의 SNS에 담긴 의미심장한 말이 눈길을 끌고 있다.

구하라는 26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거 신맛난다 맛이가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담배로 추정되는 물건이 담겨져 있다. 구하라가 해당 물건을 손으로 감싸쥐고 있는 사진이 게재된 것.

이를 두고 논란이 불거지자 구하라는 "롤링타바코다"라며 "신기해서 사진을 찍었다"고 직접 진화에 나섰다.

구하라는 연예계 활동을 하는 중에도 SNS 계정에 수차례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대중의 시선을 모은 바 있다.

그는 "모든 일들을 내 뜻대로 내 마음대로 할 수 있더라면 세상엔 자기만 소중하고 자기밖에 모르는 사람투성이일 듯. 모든 일에는 근본이 있듯이 흐름이 있고 상황과 정황이 있다"며 일부 대중을 상대로 일침을 던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