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사랑, 무단횡단 논란…"촬영으로 인한 스트레스" 고백 눈길

입력 2017-07-26 15:36:12 | 수정 2017-07-26 16:16:31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토슬라이드


배우 김사랑이 무단횡단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김사랑은 26일 오전 런던 일정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이날 김사랑이 빨간 신호에 길을 건너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김사랑을 둘러싸고 무단횡단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김사랑은 "오해다. 파란 불에 건넜는데, 힐 때문에 걸음이 늦어져 중간에 신호가 빨간 불로 바뀌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김사랑이 촬영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토로한 사실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무단횡단 논란 김사랑기사 이미지 보기

무단횡단 논란 김사랑


그는 한 드라마 제작발표회에서 "촬영장을 무단이탈했던 극중 김수진처럼 데뷔 초에는 촬영 있는 날이 스트레스로 다가와 그냥 사라져 버릴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이어 김사랑은 "연기를 너무 쉽게 생각하고 시작했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