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카카오뱅크 가입 반복적 오류…"신평사 등 유관기관 서버 문제"

입력 2017-07-27 14:18:28 | 수정 2017-07-27 14:24: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카카오뱅크 영업시작 / 사진=연합뉴스tv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카카오뱅크 영업시작 / 사진=연합뉴스tv 캡처


27일 한국카카오은행(카카오뱅크) 출범 첫날 많은 고객이 몰리며 애플리케이션(앱) 오류가 반복적으로 발생했다.

이용우·윤호영 카카오뱅크 공동대표는 27일 카카오뱅크의 영업 시작을 계기로 서울 서초구 반포 세빛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카카오뱅크는 시간당 10만명이 이용해도 문제가 없도록 내부 시스템을 구축해 놨다"며 "카카오뱅크의 문제는 아니고 신용평가사 등 유관기관의 서버 문제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7시부터 영업을 시작한 카카오뱅크는 영업 시작 3시간 만인 오전 10시까지 3만5천명이 가입했다. 이용자가 한 번에 몰리면서 앱을 설치하는 과정에서 오류가 반복되거나 개인 정보를 입력하는 과정에서 에러가 발생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카카오뱅크에서 계좌를 개설하려면 크레딧 뷰로나 나이스 신용평가 등 다른 기관에서 정보를 받아오는 과정이 필요한데 이 과정에서 사람이 몰리다 보니 평소 해당 기관에서 감당하는 것보다 트래픽이 몰려 이런 일이 벌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만간 해결될 문제"라며 "대비한다고 했지만 미흡한 부분이 있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뱅크는 낮은 수수료와 편의성을 앞세워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어서 먼저 진출한 인터넷은행 케이뱅크와 함께 소비자금융 생태계를 바꿀지 주목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