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테픈 커리 "더 우승하고 싶다…정신력이 가장 중요해"

입력 2017-07-27 14:44:31 | 수정 2017-07-27 15:04:4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아직 더 많이 우승하고 싶다. 열심히 하다보면 더 우승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미국프로농구(NBA)의 슈퍼스타 스테픈 커리는 27일 국내 팬들과 처음 함께 한 자리에서 더 많은 우승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글로벌 스포츠웨어 브랜드 언더아머의 홍보차 지난 26일 한국을 방문한 커리는 이날 장충체육관에서 팬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이미 2차례의 우승을 맛본 그는 "더 많이 우승하는 것이 목표"라며 "파이널 가기까지 힘들기는 하겠지만, 더 이기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나머지 팀들도 노력하겠지만, 열심히 하다 보면 우승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 방문이 처음인 그는 "어제 비행기와 호텔에서 창문 밖으로 봤는데, 한국을 많이 느껴보고 싶다"며 가 볼만한 곳을 물었다.

그는 "한계에 도전해야 더 높이 올라갈 수 있기 때문에 그렇게 하려고 한다"면서 "연습량에는 정신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실력의 비결을 설명했다.

한국 농구 선수들에게도 '정신력'을 강조했다.

그는 "정신력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선수들이 즐기면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매 순간을 마지막 순간처럼 최선을 다하라"고 조언했다.

이날 행사에 함께한 유소년들에게 희망을 주는 것도 잊지 않았다.

그는 "재능있는 선수들이 많았다"며 "이들에게 동기부여를 해주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우리를 보고 NBA 선수를 꿈꾸는 영감을 갖기를 바란다"고 했다.

스테픈 커리는 이날 행사에 대해서도 만족감을 나타냈다.

그는 "서울에 오면서 기대하고 왔는데, 많은 팬의 에너지를 느낄 수 있었다"며 "손꼽아 기다렸는데, 좋은 기운을 받아서 가는 것 같다"고 즐거워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