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총각네 야채가게 갑질 논란…선물 강요에 뺨 때리기까지

입력 2017-07-27 07:47:36 | 수정 2017-07-27 11:09: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채소·과일 전문 프랜차이즈 '총각네 야채가게' 이영석 대표의 갑질이 논란이 되고 있다.

27일 SBS의 보도에 따르면 총각네 야채가게의 가맹점주들은 이영석 총각네 야채가게 대표가 2주에 한 번 열리는 점주 교육에서 욕설을 하고 금품 상납 요구 등을 했다고 폭로했다.

점주들은 이 대표가 스쿠터를 사 달라고 요구하거나 영업 자세를 강조한다며 점주의 뺨을 때린 적도 있다고 밝혔다. 또한 500만원을 내고 받는 유료 교육도 있다고 말했다.


이영석 대표는 점주들과의 단체 채팅방에서 스승의 날에 자신을 찾아오지 않았다며 '문자 하나 보내는 게 그렇게 어려운건가요? 참 쓰레기 같은 놈들'이라는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에 대해 스쿠터 선물은 해당 점주가 먼저 선물하고 싶다고 해 자신이 비용의 반을 보탰으며 뺨을 때린 것은 미리 합의된 퍼포먼스였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SBS의 보도 직후 홈페이지 팝업창을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사과문에서 "저의 잘못된 언행과 태도로 인해 그동안 함께 피땀 흘리며 장사해 온 분들과 지금도 함께 하고 있는 친구들에게 피해를 입히고 그동안 총각네를 사랑해주신 분들을 실망시켜 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고등학생 시절부터 생존을 위해 밑바닥부터 치열하게 장사를 하다 보니 부족한 점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강한 조직을 만들고 열정을 불러일으키고자 했던 과거의 언행들이 누군가에게는 큰 상처가 될 줄 미처 헤아려주지 못했다"며 "이번 일을 가슴 속에 깊이 새기고 반성하며 살아가겠다"고 밝혔다.
사진=총각네야채가게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총각네야채가게 홈페이지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