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군함도', 이틀만에 100만 돌파…역대 1위 '명량'과 같은 속도

입력 2017-07-27 11:03:01 | 수정 2017-07-27 11:53: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군함도'가 역대 최고의 오프닝 신기록을 경신한데 이어 개봉 이틀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진위에 따르면 '군함도'는 개봉 첫날 97만 관객을 동원하며 오프닝 최고 신기록을 경신했고, 개봉 이틀째인 27일 오전 10시 기준, 117만명을 넘어서며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개봉 2일째 100만 돌파 기록은 1761만명을 기록한 역대 박스오피스 1위의 최고 흥행작 '명량'과 같은 흥행 속도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또한 이는 2015년 여름 개봉해 1341만 관객을 동원한 류승완 감독의 전작 '베테랑'과 1270만명을 기록한 영화 '암살'의 개봉 3일째 100만 돌파보다 하루 빠른 기록이다.

이로써 개봉 첫날 오프닝 신기록을 수립한 데 이어 역대 천만 영화들의 흥행 속도를 경신하며 강력한 흥행 위력을 입증한 '군함도'의 앞으로의 흥행세에 귀추가 주목된다.

52%가 넘는 높은 좌석 점유율은 물론, 예매율과 박스오피스 압도적 1위를 점령하며 올 여름 극장가 한국영화의 흥행을 이끌고 있다.

특히 '군함도'는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배우들의 묵직한 연기, 보는 이를 압도하는 규모감 있는 볼거리와 대규모 탈출 시퀀스로 화제를 모으며 극장가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김수안 등이 출연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