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썰전' 유시민 "홍준표, 선거 할 땐 멀쩡하던 허리가…" 장화 논란 해명에 돌직구

입력 2017-07-28 08:41:05 | 수정 2017-07-28 08:41: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썰전' 유시민 홍준표기사 이미지 보기

'썰전' 유시민 홍준표


'썰전' 유시민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장화 사건 해명에 일침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썰전'에는 수해 현장서 주변의 도움을 받아 장화를 신어 논란이 된 홍준표 대표의 이야기가 언급됐다.

패널 박형준과 유시민은 수해 현장을 찾은 대표적 인사인 김정숙 여사와 홍준표 대표를 비교하며 홍 대표의 행동에 대해 '권위주의적 태도'라고 지적했다.

유시민은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의) 노룩패스와 같은 것 아니냐"라고 말했고, 박형준은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지만 높은 자리에 쭉 있던 분의 자연스러운 행동이 표출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시민은 "장화를 신는 건 앉아서 신거나 바닥에서 신는 것"이라며 "부자연스럽다"라고 말했다. 또 허리가 아파 도움을 받았다는 해명에 대해 "선거운동 할 때는 안 아팠으면서 뭘 허리가 아파"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하지만 김정숙 여사에 대해 박형준은 "평소 봉사활동을 많이 했던 분이라고 느낄 수 있었다"라고 했고 유시민은 "고무장갑 끼고 일바지 입고 되게 자연스러운 모습이었다"라며 "평소에 하던 느낌이다"라고 호감을 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