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울~세종 고속道, 국책사업으로 전환…2024년 조기완공

입력 2017-07-28 09:09:54 | 수정 2017-07-28 09:10:2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경기 구리시와 세종특별자치시를 잇는 서울~세종고속도로 건설이 국책 사업으로 전환된다. 도로공사가 사업을 맡으면서 전 구간 개통 시기가 앞당겨지고 통행료도 기존 9200원대에서 7700원으로 1500원 줄어들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27일 "서울~세종고속도로를 도로공사가 시행하도록 사업 방식을 바꿔 전 구간 개통 시기를 1년 6개월 빠른 2024년 6월로 앞당길 계획"이라고 밝혔다. 재정 사업은 민자 사업과 달리 계약 체결을 위한 협상이 필요 없어 공사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는 것이다.

김정렬 국토부 도로국장은 "문재인 정부의 고속도로 공공성 강화 공약과 사업의 경제성 등을 고려해 재정 사업 전환이 바람직하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총사업비는 공사비(6조2300억원)와 보상비(1조3200억원 전액 정부 부담)를 합쳐 7조5500억원이 들어간다.

한편, 일각에선 서울과 세종을 출퇴근하는 공무원이 주로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고속도로 건설을 위해 공공 부문 부채가 수조원 늘어나는 것을 감수할 필요성이 있는지에 대한 논란이 있다. 또한 민간에서 먼저 제안한 사업을 도로공사에 넘기는 것에 대한 특혜 논란도 존재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